여러분의 소중한 기부가 광운의 빛이 됩니다.

[기부자 이야기] 국가핵융합연구소 김해진박사 발전기금 일천만원 기탁

  • 관리자
  • 2017-10-26
  • 2658
국가핵융합연구소 김해진 박사(전자통신공학과 93) 모교에 발전기금 기탁

- 2017년 10월 18일(수) 학교의 인재양성 위해 1천만원 기부 -
- ”사회 곳곳에서 활동하고 있는 동문들의 힘을 통해 모교 발전의 기틀이 되었으면...“ -

본교 동문인 국가핵융합연구소 김해진 박사가 모교인 광운대에 발전기금을 기탁했다. 김해진 박사는 광운대학교 전자통신공학과 93학번이다.

지난 2017년 10월 18일(수) 오전11시 광운대 총장실에서는 국가핵융합연구소 김해진 박사가 천장호 총장을 만나 1천만원의 발전기금을 기탁했다. 이 날 행사에는 천장호 총장과 김해진 박사를 비롯해 김종헌 기획처장, 심상렬 대외국제처장, 최진주 지도교수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해진 박사는 “최근 캠퍼스 리노베이션 및 공공기숙사 개관 등으로 하드웨어를 구축한 모교의 모습을 보면서 후배들의 소프트웨어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었다”며 “모교에서 핵융합에너지 연구와 RF(Radio Frequency) 가열 분야의 핵심 인재양성을 위해 잘 활용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천장호 총장은 “동문들의 전폭적인 지원이야말로 광운대가 발전해 나갈 수 있는 원동력”이라며, “기부해 주신 소중한 뜻을 받들어 미래의 전자공학 및 핵융합 과학자 인재양성을 위해 학교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해진 박사는 한국의 인공태양이라 불리는 초전도핵융합장치 ‘KSTAR’ 플라즈마를 1억도의 높은 온도로 올리는데 필요한 RF(Radio Frequency) 가열 기술 분야 세계적인 전문가로서, 국내 중소, 중견 기업 애로기술 해결을 위한 교육, 기술멘토링, 기술자문 및 기술 이전을 통해 IT, 국방, 산업, 의료, 환경, 과학 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의 국산화에 기여해 왔다. 또한, 2017년 11월부터는 한국, EU, 미국, 일본, 중국, 인도, 러시아 7개 회원국이 참여하는 국제공동핵융합실험로 ITER(인공태양)이 건설되고 있는 프랑스 까다라쉬 국제핵융합연구소(ITER Organization)에서 핵융합에 필요한 1억도 이상의 플라즈마를 만드는데 핵심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TOP